카자흐스탄

미국

페루

필리핀

카자흐스탄

후원안내

 

 

| 카자흐스탄 소개

 

카자흐스탄은 세계 9위의 면적을 자랑하며 천연자원이 대단히 풍부한 나라이지만, 인구는 2천만도 채 되지 않는 광활한 국토입니다. 영하 30도 이상의 추운 겨울과 영상 40도를 넘는 메마른 스텝 지역인 이곳은 아픔과 희생이 서려있는 땅입니다. 1937년 구소련 스탈린 시대, 12만명의 고려인을 필두로 폴란드인, 발카리아인, 독일인, 불가리아인, 우크라이나인들이 강제로 이주당해 왔고 1991년 소련해체로 공화국으로 독립한 이후 130여개 민족이 이 땅에서 화합을 이룬 이 곳은 중앙아시아에서도 중앙입니다. 억척같이 일하여 메마른 땅을 일구고 물길을 내어 농토를 개발하고 끝이 보이지 않는 넓디넓은 논을 만들어 벼농사를 처음 시작한 고려인들의 고통스런 삶을 만나면 이들의 무고한 고통과 아픔, 희생제물이 된 삶에는 하느님이 계셔야만 한다는 생각이 깊어집니다. 강제 이주당한 고려인들 중 많은 이가 독립운동을 하던 분들이고, 사실 우리는 그들에게 큰 빚을 지고 있는 셈입니다.

 

공산주의의 종교적 억압에서 상당한 종교적 묵인을 얻어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카자흐스탄인들은 실제 복음을 접할 기회를 갖기는 쉽지 않습니다. 이슬람교도 국가이고 가톨릭은 극소수이므로, 교회와 교황청이 권고한 대로 중앙아시아의 회교도인들과 친교와 화해의 디딤돌이 되어줄 복음 선포의 중요한 장이어야 되어야 하는 국가 중 하나입니다.

 

이곳의 선교 사제 및 수도자는 약 150여명 정도이고,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는 지난 2010년 5월, “모든 이에게 모든 것“(1코린 9,22)이 되라는 정신으로 딸띠꼬르간 지역으로 파견되어 본당 전례 및 공소방문, 본당 내 아이들의 집의 일을 협조하고, 독거노인들과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방문하며 간호 및 보건활동을 하고 어린이 위생 및 영양관리를 돕고 있습니다. 선교수녀들은 주님과의 현존적인 삶을 위해 노력하며, 부족하고 불편한 상황을 기꺼이 감수하여 어떤 상황에서든 존재자체가 기쁜 소식이 되도록 노력하며, 특별히 강제 이주 당한 고려인의 복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살레시아 수녀의 선교이야기 중에서

 

노라 자매는 딸띠꼬르간 성당에 나오는 유일한 고려인 자매입니다. 1952년 고려인 최초의 정착지인 우슈토베에서 출생하였고 오랫동안 학교에서 역사와 무신론에 대해 강의하던 선생이었습니다. 늘 건강이 좋지 않아 걷는 것조차도 힘들어하고 심장병과 혈당이 높아서 잘 조절해야만 하는 상황으로, 우리에게 러시아어를 가르쳐주는 아주 고마운 분이기도 합니다. 어머니가 똑똑한 분으로 키는 작았으나 글도 잘 읽었고 공산당 청년들과 사할린 원동 철도국에서 함께 일하다가 첫 남편이 붙잡혀가면서 신변의 위협을 느껴 무조건 지나가는 기차를 타고 도망친 것이 결국 이곳 우슈토베에서 내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기차를 타고 온 많은 노인과 아이들이 죽어갔고, 땅굴을 파서 겨울을 지내는 동안 카작인들이 양고기와 양털, 기름을 가지고 와서 많이 도와주었는데, 이렇게 고려인들을 도운 카작 사람들은 또다시 러시아 동부 쪽으로 강제 이주 되었다고 합니다. 가장 어려운 시기에 고려인들을 도와준 카작인들에 대한 고마움을 이들은 잊지 못합니다. 과거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역사와 무신론에 대해 열렬히 강의한 탓에 무신론이 깊이 자리 잡고 있었지만, 오랜 기다림 끝에 세례를 받고 이제는 하느님을 깊이 믿는 노라 자매는 우리를 많이 도와줍니다. 우리를 도와주면서 늘 하느님이 알려 주시는 대로 하는 일이라고 이야기하는 노라 자매의 믿음을 주님께서 어여삐 여겨주시길 기도합니다.

 

“비록 주님께서 너희에게 곤경의 빵과 고난의 물을 주시지만 너의 스승이신 그분께서는 더 이상 숨어 계시지 않으리니 너희 눈이 너희의 스승을 뵙게 되리라...또 주님께서 당신 백성의 상처를 싸매 주시고 당신의 매를 맞아 터진 곳을 낫게 해 주시는 날 달빛은 햇빛처럼 되고 햇빛은 일곱 배나 밝아져 이레 동안의 빛을 한데 모은 듯하리라.”(이사 30,20.26)

 

불현 듯 이사야서의 이 말씀이 진정 그들에게 위안과 구원의 빛이 될 것이라 굳게 믿으며 이들 고려인들을 위해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