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미국

페루

필리핀

카자흐스탄

후원안내

 

 

 

| 필리핀 나보따스 지역현황

 

해안선을 따라 오밀조밀하게 지어진 수상가옥은 필리핀의 빈민지역을 상징합니다. 마닐라 북쪽에 위치한 나보따스의 동네 아이들은 해안선에 쓰레기가 가득찬 하천에 들어가 쓰레기 중에서 내다 팔 만한 것을 고르며 하루를 보냅니다. 외부인들에게 이 곳은 바다로부터 밀려온 쓰레기더미에 동네 주민들이 버린 것까지 뒤엉켜 주택가이기보다는 쓰레기 매립지 같은 곳입니다. 5세 미만의 유아 사망률은 대부분 세균으로 감염된 병이 원인이고, 교육환경도 열약하여 교실 하나당 100명이 넘는 초등학교가 3곳이나 되고, 고등학교는 더 심각합니다.

 

2006년 9월, 어린이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하느님 사랑을 전달하기 위해 필리핀 나보따스 깔로오깐 교구에서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의 수녀들은 이 어린이들과의 행복한 동반을 시작하였습니다.

해마다 6월이 되면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고, 새 학기의 준비로 수녀들은 사뭇 분주해집니다. 세 군데 급식소도 새로운 급식 어린이들을 초대하는데, 많은 급식 대상 중에서 급식소가 감당할 숫자만큼만(평균 460명정도) 초대가 가능합니다. 수녀들은 또한 5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무료 유치원을 운영하며, 2012년부터는 ‘나보따스 장학회’를 마련하여 가정환경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고, 인성교육과 신앙교육을 병행합니다. 5명의 대학교 졸업생도 배출하게 되었고, 매일이 수녀들에게는 낮은 곳에 계시는 하느님의 사랑과 은인들의 위로와 천진무궁한 아이들의 사랑을 깊이 체험합니다. 나보따스는 해외선교체험에 응한 젊은이들에게도 진정한 행복의 기준이 무엇인지 알게 하며 하느님과 이웃을 만나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장소가 되어줍니다.

 

| 필리핀 나보따스 성마리아의 집 은경로사 수녀의 선교이야기 중에서

 

어느 날, 우리의 작은 진료소에서 함께 일하고 있는 간호사 레이몬드, 봉사자 헬렌과 길을 나섰다. 쓰레기가 수북한 검은 강을 끼고 퀴퀴한 냄새가 가득한 강둑을 앞장서 걷다가 문득 두 사람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저 가난한 곳으로, 가난한 환자들을 찾아가야 한다는 수녀의 고집에 두 사람의 고생이 말이 아니기 때문이다. 혹시 힘들어하진 않는지 슬쩍 표정이라도 살펴보고 싶어서 뒤돌아 보았다. 하지만, 내가 발견한 것은 마치 신나는 공원에 온 어린아이같이 환한 미소가 가득한 얼굴들이었다. 나도 모르게 뒤돌아서서 피식 웃고 말았다. 의아해하며 홰 그러냐고 묻는 그들에게 “두 사람은 정상이 아닌 것 같아서요.”라고 대답했다. 또다시 왜라는 질문이 되돌아 왔다. “정상이라면, 이런 곳에 이런 고집쟁이 수녀를 따라오면서 그렇게 행복해 할 수 있겠어요?”라는 나의 대답에 그들은 더욱 활짝 웃는다.

 

3년 전, 나보따스의 모든 것은 내게 ‘처음’이 되었다. 사람들, 언어, 기후, 문화…. 모든 것이 낯선 가운데 진료소 분야는 더욱 낯선 장이었다. 하지만 첫 무료 진료 현장에서 환자들을 만나면서, 이들의 편이 되어주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고, 모든 것이 너무도 부족한 내가 그 마음들을 실행에 옮길 수 있었던 것은, 현지인으로서 헌신적으로 협조해 준 이들 덕분이었다.

 

우리에겐 진료소 뿐만 아니라 급식소며 유치원에서도 참 고마운 나보따스 식구들이 있다. 처음엔 취업을 목적으로 들어왔지만, 이제는 우리 수녀들처럼 누가 부탁하지 않아도 땟물이 졸졸 흐르는 아이들을 보면 씻겨주고, 자기 아이들의 옷을 가져다가 헐벗은 아이들에게 건네주기도 한다. 학교에 다니지 않는 아이들에게 알파벳만이라도 가르쳐 줄 수 없겠느냐는 부탁에 알파벳뿐 아니라 읽고 쓰는 것도 가르쳐주고, 아이들의 장래도 걱정해 준다. 우리는 정말 그들이 고맙다. 이 낯선 곳에서 우리와 뜻을 같이하여 우리와 함께 해 주는 그들이 참 고맙다. 우리가 주님께서 맡겨주신 잉을 하며 행복하듯이 그들도 지금처럼, 우리와 함께 주님의 일을 하며 행복하길 기도드린다.

 

 

| 홍인길 요셉 형제의 선교체험기 중에서

 

세계 4대 빈민 지역이라는 나보따스에서 봉사를 마치고 돌아가던 어떤 봉사팀이 김 루시아 수녀님께 했다는 말이 기억납니다. “여기는 가난해도 더렵게 가난한 동네입니다.” 저 역시 처음 나보따스를 방문했을 때, 그와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나보따스의 가난은 단순한 봉사로는 구제할 수 없는 가난인 듯 보였습니다. 그러나 그 첫인상 다음에 감동적인 장면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더럽게” 못 사는 동네에서 헌신하고 계신 검게 탄 천사의 얼굴을 보았던 것입니다.

 

제가 첫 봉사를 하던 날, 아이들에게 밥과 국을 떠주는 일을 했습니다. 분명 닭고기 국이라고 하는데, 국 안에 고깃덩어리나 야채 건더기를 찾아내기 힘들 정도의 가난한 고깃국이었습니다. 그날, 봉사를 끝내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가슴이 아프고 저려왔습니다. “수녀님께 연락드리세요. 지금부터는 진짜 닭고기 국을 만들어 주겠다고 약속하세요.” 그렇게 시작한 일이 어느새 7년이 되었습니다.

 

급식소와 유치원에서 만나는 아이들뿐만이 아니라, 나보따스를 자주 방문하면서 마을 곳곳의 가난한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뚜마나 다리 밑 비닐로 겨우 비바람만 막을 수 있게 해 놓고 아이들과 닭, 개 등의 짐승들까지 데리고 함께 지내는 그 열약한 환경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사람들을 보면, 그들의 착한 천성이 느껴집니다. 장래 수녀님이 되겠다는 미찌라는 어린 천사는 녹내장과 결핵을 앓고 있는데, 건강도 좋지 않은데 사는 곳도 너무 열약하여서 집을 수리할 수 있게 도왔더니, 새로 단장한 집을 보고 기뻐하던 미찌와 할머니의 얼굴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부활절에는 매해, 어린이들을 데리고 ‘졸리비’(필리핀의 페스트푸드 점)에 가고, 크리스마스에는 파티를 열어주며, 쌀 과자 등이 담긴 선물 보따리를 하나씩 마련해 줍니다. 아이들은 모두가 마치 자기의 생일인 양 기뻐합니다. 그런 아이들을 보는 제 마음도 기쁩니다. 앞으로 제게 남은 시간, 하느님께서 당신 곁으로 부르시는 그 날까지, 나보따스의 모든 천사를 위하여 봉사하며 살고 싶습니다.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못 본 그 꽃” 고은 시인의 짧지만 아름다운 시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나보따스를 통해 제게 새로운 삶을 보여주셨습니다. 세상이 달리 보입니다. 이제 내가 꼭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내 남은 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조금 알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