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미국

페루

필리핀

카자흐스탄

후원안내

 

 

| 필리핀 나보따스 지역현황

 

해안선을 따라 오밀조밀하게 지어진 수상가옥은 필리핀의 빈민지역을 상징합니다. 마닐라 북쪽에 위치한 나보따스의 동네 아이들은 해안선에 쓰레기가 가득찬 하천에 들어가 쓰레기 중에서 내다 팔 만한 것을 고르며 하루를 보냅니다. 외부인들에게 이 곳은 바다로부터 밀려온 쓰레기더미에 동네 주민들이 버린 것까지 뒤엉켜 주택가이기보다는 쓰레기 매립지 같은 곳입니다. 5세 미만의 유아 사망률은 대부분 세균으로 감염된 병이 원인이고, 교육환경도 열약하여 교실 하나당 100명이 넘는 초등학교가 3곳이나 되고, 고등학교는 더 심각합니다.

 

2006년 9월, 어린이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하느님 사랑을 전달하기 위해 필리핀 나보따스 깔로오깐 교구에서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의 수녀들은 이 어린이들과의 행복한 동반을 시작하였습니다.

해마다 6월이 되면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고, 새 학기의 준비로 수녀들은 사뭇 분주해집니다. 세 군데 급식소도 새로운 급식 어린이들을 초대하는데, 많은 급식 대상 중에서 급식소가 감당할 숫자만큼만(평균 460명정도) 초대가 가능합니다. 수녀들은 또한 5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무료 유치원을 운영하며, 2012년부터는 ‘나보따스 장학회’를 마련하여 가정환경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고, 인성교육과 신앙교육을 병행합니다. 5명의 대학교 졸업생도 배출하게 되었고, 매일이 수녀들에게는 낮은 곳에 계시는 하느님의 사랑과 은인들의 위로와 천진무궁한 아이들의 사랑을 깊이 체험합니다. 나보따스는 해외선교체험에 응한 젊은이들에게도 진정한 행복의 기준이 무엇인지 알게 하며 하느님과 이웃을 만나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장소가 되어줍니다.

 

| 필리핀 나보따스 성마리아의 집 요한폴 수녀의 선교이야기 중에서

Ang maliwanag na bituin sa madilim na madilim gabi

: 깊은 밤에 더 빛나는 별빛    

 

필리핀 나보따스에서 산 지도 벌써 2년이 다 되어간다. 이전보다는 조금 더 이곳과 여기 사람들을 알게 되었다. 그 어디보다 마켓3!! 필리핀에서 세 번째로 가난하다는 동네를 보면서 2000년 전 나자렛 갈릴래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가진 사람들에 의해 지배받고 무시 받으며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은 이방의 땅으로 취급되는 곳. 같은 나보따스 사람들조차 그들이 가난하다고 교류조차 하지 않으며 현 시장이 선거에 출마했을 때 공약했던 것 중 하나가 마켓3 지역 철거였다. 가난을 보기 싫어하는 필리핀 사람의 대표적인 모습일 것이다.

 

마켓3 지역의 환경은 정말 열악하기 그지없다. 판자로 지은 한 평 남짓한 집에 열 식구가 넘게 살고, 더 한 집은 월세를 낼 수 없어 공간을 둘로 나누어 한쪽을 다른 가족에게 세를 준다. 상수도 시설이 없어 모든 물은 사야 하기에 식사도 씻기도 쉽지 않다. 하수도 시설도 없어 주거지의 환경은 온갖 오물이 뒤섞여 악취가 나고 더러워 가끔 어린이들이 쥐에 물리기도 한다. 가난하다 보니 사람들의 교육 수준이 낮고 자연히 배운 게 없어 이들의 직업이란 홍합 따기, 사이드카(자전거로 만들어진 교통수단), 쪽배 타기, 선박의 바닥 닦기, 생선 경매장에서 생선 나르기 정도이다. 다 고된 직업인데도 인건비가 워낙 낮아 온종일 일하면 400~500페소, 우리나라 돈으로 만 원 정도밖에 벌지 못한다. 집에 먹을 것이 없이 가난하니 한 참 뛰어놀 4~5살배기 어린이들도 부모님을 도와 일을 한다. 정부에서 아동 노동을 금지해도 하루 벌어 하루 사는 사람들이라 단속이 뜸한 틈에 부모들이 자녀들을 데리고 가서 일을 시킨다. 자연히 가난이 대물림되고 마켓3 지역에 가면 대대로 이곳에 사는 가족들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이곳 어린이들을 만나다 보면 Broken family, 즉 부모님이 이혼한 후 다른 남편이나 부인을 만나 이룬 가정에서 사는 경우가 매우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놀라운 것은 부모들이 자신의 자녀들과 함께 살기도 하지만 자녀들을 친척 집이나 조부모에게 맡기고 자신의 행복을 찾아 가족들을 버리고 떠나는 경우도 많다. 한편 나보따스 사람들의 경제 관념은 일반적이지 않다. 일단 돈이 생기면 많은 경우 말도 없이 직장을 그만두기도 하고, 일은 적게 하고 돈만 바라는 사람들이 많다.

 

나보따스와 그 사람들을 조금씩 알아가던 중에 벌나 자매를 알게 되었는데 그녀는 장학생 레이날린의 어머니였다. 자신의 아버지 집에 얹혀살면서 혼자서 자녀 넷을 키우고 있었다. 집 안에서 온 가족이 잘 수가 없어 첫째 딸과 둘째 아들은 밖에서 잔다고 했다. 우리 급식소에서 거의 1년 가까이 헬퍼로 일을 한 적이 있는데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일하실 정도로 성실하셨다. 나보따스에서 정말 만나기 힘든 부류의 사람이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좌절하거나 자신의 어려움에 묻혀 처지를 한탄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생명력으로 희망을 품고 사는 사람이었다. 그녀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미래를 지닌 자녀들이 있기에 자신의 삶이 희망적이라는 것!!! 그리고 하느님께서 자신을 사랑하는 것을 느끼기에 그녀가 행복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인간적인 눈으로, 세상의 눈으로 보기에 마켓3에서 산다는 것은 빛이라고는 보이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 사는 것 같은데 벌나는 그곳에서 내일을 희망하며 살고 있었다. 이것이 진정 희망하며 사는 사람의 모습이지 않을까? 희망이 있기에 그녀는 힘들어도 오늘이라는 삶의 무게를 묵묵히 짊어지고 갈 수 있는 것 같다. 오늘도 필리핀 나보따스의 한 모퉁이에서는 깊은 밤에 더 빛나는 별처럼 조용히 희망을 품은 이의 별이 빛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