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미국

페루

필리핀

카자흐스탄

후원안내

 

 

페루 칸가리(Cangari) & 비야엘살바도르(Villa El Salvadore)

 

| 페루 비야 엘살바도르 지역

 

페루의 면적은 스페인과 프랑스를 합친 것보다 더 크고, 국토의 59%가 아마존 열대우림입니다. 4천여년의 풍부한 문화유산을 간직하고 있는 페루는 15세기에 안데스산맥 일대를 중심으로 잉카문명을 형성하였습니다. 이러한 페루의 수도 리마 남쪽에 위치한 비야 엘살바도르는 1970년경 이민자 가정의 긴급 주택 요구로 이주해 오기 시작, 1983년에 정식 설립되었으며, 광활한 모래밭에서 주민들 스스로의 노력으로 전기, 수도 및 하수설비를 마련하여 도시개발이 된 것으로 유명합니다.

 

 

| 최 아우구스타 수녀의 선교이야기 중에서

 

거대한 땅 비야엘살바도르는 40여 년 전부터 끝없이 펼쳐진 모래땅을 찾아온 수많은 사람이 정착하여 살아가는 곳이다. 푸르름은 적고, 사방으로 보이는 민둥산 봉우리마다 빼곡하게 집들이 들어선 척박한 회색빛이 감도는 땅이다...마음 깊숙이 고향의 땅 냄새를 그리워하고 미련을 품었던 나는 바오로 사도가 코린토 공동체에 보내는 편지를 읽던 중 이곳 선교지가 곧 하느님의 밭”(1코린 3,9)이라는 걸 깨달았다.

그렇구나! 이곳이 바로 땀 흘려 돌을 골라내고, 흙덩이를 고르고, 씨를 심고, 물을 주어 열매 맺게 해야 하는 하느님의 밭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자 기뻤다. 주님의 밭에서 농사를 한번 제대로 지어보고 싶은 마음이 솟았다.”

 

| 미국 김명순 루시아 자매의 선교 체험기 중에서

 

“밤늦게 페루의 수도, 리마 공항에 도착한 우리 일행 열세 명은 봉사기간 동안 머무를 현지의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녀원으로 향했다. 도착지가 가까워올수록 걷히지 않는 안개처럼 머물러 있던, 부산의 어느 달동네에서 맡았던 가난의 냄새가 풍겼다. 아침에 일어나 보니 그동안 풍요에 익숙해진 나의 눈에 그 예날 경험했던 가난의 모습이 가득 찼다. 포장되지 않은 거리 주변으로 콩가루 같은 먼지를 뒤집어쓴 생기 잃은 나뭇잎들에선 호흡기 질환이 만연할 게 분명한 주민들의 모습을 보는 듯했다. 동네 곳곳에 나붙은 “의료선교 진료 일정” 광고문을 보며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이들이 기대가 매우 크리라고 짐작했다. 의료진과 청년부로 나뉘어 주님들과 어울리고 진료에 전심전력을 쏟았다. 치과와 내과 진료를 받으러 오는 동네 주님들이 아침부터 장사진을 이루었고 날마다 시간은 쏜살같이 지나갔다. 오랜 시간 기다리거나 다음날 다시 와야 할지라도 대부분 불평없던 이들을 보며 그들이 얼마나 절실히 진료받기 원했는가를 피부로 느꼈다. 나이 많은 주님들의 햇볕에 거칠어진 피부, 굽어 버린 손마디가 힘들었던 지난날을 대변해주어 문득 우리 선대들의 가난했던 시절이 떠올라 가슴이 뭉클했다.

봉사는 결코 일방적으로 베푸는 행위가 아닌 주고받으며 함께 기쁨을 나누는 것임을 확인했다. 진료를 마치고 돌아갈 때 안겨주는 치료약과 소량의 영양제, 칫솔, 치약 등을 받아들고 기뻐하던 그들의 표정을 보며 더 많이 줄 수 없어 안타까우면서도 함께 웃을 수 있었던 순간은 축복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