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교회, 내년 ‘평신도 희년’으로 지낸다

90 2017.10.25 09:51

본문

한국 교회가 내년을 ‘평신도 희년’으로 지내기로 했다. 주교회의 의장에는 현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연임됐다.


주교회의는 복음적 가난 실천을 위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제정한 ‘세계 가난한 이의 날(World Day of the Poor)’을 올해부터 연중 제33주일에 거행하기로 했다. 그동안 연중 제33주일에 지내온 평신도 주일은 내년부터 제32주일로 한 주 앞당겨 거행하기로 했다.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차원에서는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적 약자를 해마다 선정해 적극 돕기로 했다. 우선 근로기준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 농ㆍ어촌 이주민 노동자들과 관련한 제도적 모순을 개선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교회의는 제주 4ㆍ3 사건 70주년을 맞아 분단 종식과 민족 화합을 위한 길을 모색하자는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의 제안을 받아들여, 내년 4월 3일 전후를 4ㆍ3 70주년 기념 주간으로 설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청소년 및 청년사목 활성화를 위해 내년 8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4회 한국청년대회 참가 대상을 만 16세(고1)부터 39세까지로 확대했다

가정사목위원회와 생명운동본부(생명윤리위 산하)를 통합해 ‘가정과 생명위원회’(위원장 이성효 주교)를 신설했고, 국내성지순례사목소위원회(국내이주사목위 산하)를 ‘순교자현양과 성지순례사목위원회’(위원장 김선태 주교)로 승격했다. 매스컴위원회ㆍ문화위원회ㆍ복음화위원회의 명칭도 각각 사회홍보위원회ㆍ문화예술위원회ㆍ복음선교위원회로 변경하고, 정평위 산하 노동소모임은 소위원회로 승격했다.

각종 기도서와 예식서 개정판도 승인했다. 올해 대림 첫 주일부터 사용하는 「로마 미사 경본」과 「미사 독서」를 반영해 개정한 「가톨릭 기도서」와 신자 재교육 교리 상식 2 「성사 聖事」를 승인했고, 「혼인 예식」, 「견진 예식」, 「병자성사 예식」, 「주교, 사제, 부제 서품 예식」, 「유아 세례 예식」, 「어른 입교 예식」이 사도좌의 추인을 받았다는 보고를 들었다. 주교회의 국내이주사목위원회(위원장 옥현진 주교)와 전국가톨릭경제인협의회(회장 윤대인) 회칙 개정안도 승인했다.

기사:  신익준 기자 ace@cpbc.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